본문 바로가기
생활뉴스

코로나19 5월 11일 확진현황 및 접종현황 총 정리

by 돈나무형 2022. 5. 11.

 

 

 

코로나19-확진자-현황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 출처 : 다음검색

"이틀 연속 4만 명이 넘어 재 확진 우려"

'2일 전 2만 명에서 5만 명에 근접한 뒤 재차 4만 명'

 

안녕하십니까! 5월 11일 0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 현황과 접종현황을 총 정리해드리겠습니다. 전일과 동일하게 4만 명대를 기록하며 안정화와 재확산, 그 사이에서 아슬아슬한 상황인 것은 틀림없는데요. 

 

가정의 달인 5월, 많은 가족들이 봄을 맞아 길거리, 공원 등으로 나들이를 나올 것으로 보이는데 다시 그런 행복한 일상에 제동이 걸리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네요!

 

그럼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국내 발생현황 검토 결과

 

국내 발생현황 상 일일 사망자 29명, 위중증 383명, 신규 입원 419명, 확진 43923명입니다. 확진자가 4만 명을 넘어가니 또다시 신규 입원이 400명을 넘어간 것을 알 수 있네요. 

 

위중증 환자 또한 383명으로 적지 않은 수치를 보이고 있습니다. 

 

 

코로나19-국내발생현황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 출처 : 보건당국


○ 사망 현황 및 재원 위중증 현황

 

사망 현황 수치는 29명으로 주간 중 가장 낮은 사망자 수치를 기록했습니다. 그러나 위중증 환자분들이 380~400명 사이에서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기에, 언제라도 사망자수는 늘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러나 재원 위중증 환자의 경우 주간 수치를 보았을 때, 5일 441명으로 시작하여 꾸준히 감소세를 보이면서 11일 기준 383명을 기록하며 주간 최대 수치에 비해 약 58명 정도 감소한 수치를 보이면서 해당 상황은 긍정적으로 해석할 수 있겠습니다. 

 

코로나19-사망현황-재원위중증-현황
코로나19 사망현황 및 재원위중증 현황 / 출처 : 보건당국


 

○ 일일 및 누적 환자 환자 추세 

 

일확진 환자 그래프인 곡선 그래프만 봐도 9일 2만 명대로 내려갔다가 다시 위쪽으로 치고 올라온 상태인 것을 알 수 있습니다. 11일에 저 곡선이 하향할지, 상향할지 내일의 결과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는데요. 

 

현재 누적 환자수는 전일에도 언급드렸듯이 전 국민의 34% 정도 확진 경험을 가지고 있다고 보시면 됩니다. 

 

참고로 집단면역의 기준은 70% 라고 하긴 합니다. 그것에는 미치지 않지만, 현재 분위기상으로는 바이러스 자체가 약해졌기 때문에, 집단면역까지 가지 않더라도 시간이 해결해줄 것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일일-및-누적-확진환자-추세-그래프
코로나19 일일 및 누적 확진환자 추세 그래프 / 출처 : 보건당국


 

○ 확진환자 지역별 비율

 

지역별 비율로는 크게 달라진 점은 없습니다. 항상 그렇듯이 경기 쪽이 27.29% 가장 높은 확진율을 기록했습니다. 그다음으로 서울인데, 서울이 전일에 비해 0.01% 감소하였고 전일까지만 해도 0.01% 차이만 났던 부산, 경남은 부산이 0.06% 미세한 증가세를 보이면서 부산 6.07% / 경남 6.00% 를 기록했습니다. 

 

당연한 것이지만, 수도권과 광역시 쪽의 확진자 관리가 더욱 중요함을 보여주는 자료인 거 같습니다!

 

코로나19-확진환자-지역별-비율
코로나19 확진환자 지역별 비율 / 출처 : 보건당국

 


 

○ 해외유입 환자 현황

 

조금은 충격적인 수치였습니다. 중국 외 아시아 유입 신규 확진자가 전일에 비해 3배 늘어났습니다. 전일은 8명을 기록했으나, 금일은 24명을 기록하며 3배 상승한 확진자 수를 기록했습니다. 

 

 

유학생의 방학으로 인한 신규 확진자 유입을 걱정했던 유럽은 전일 7명에 비해 4명 감소한 3명을 기록했으며, 미주는 금일 10명으로 전일에 비해 약간의 증가된 확진자수를 기록했습니다. 아프리카와 호주는 0명을 기록했습니다. 

 

전일에는 내국인이 외국인보다 어느 정도 차이가 있었으나, 금일은 5명 정도의 적은 차이를 보이며 비등한 정도의 확진자 수를 나눠가졌습니다. 

 

코로나19-해외유입-환자현황
코로나19 해외유입 환자현황 / 출처 : 보건당국


 

○ 감염경로 구분에 따른 확진자 현황

 

국내 발생 확진자수는 앞에서도 많이 언급해드렸지만, 오늘은 생각보다 많이 증가한 해외유입을 주목해봐야 할 듯합니다. 최근 한 번도 없었던 30명대 중에서도 후반인 37명을 기록했습니다. 

 

중국 외 아시아 쪽에서 다량 발생한 것으로 보아, 여행을 하고 오신 분들의 수가 많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추측해보는데요. 동시에 외국 국적인 분들도 많이 계시는 것을 보니 국내 유입 외국인 관광객도 적지 않을 듯합니다! 

 

 

코로나19-감염경로구분에-따른-확진자-현황
코로나19 감염경로구분에 따른 확진자 현황 / 출처 : 보건당국


 

○ 확진자 성별 현황

 

확진자 성별 현황 내 남성, 여성 확진자 수는 동시에 늘었지만 남성이 좀 더 많이 확진을 받은 것으로 확인됩니다. 전에는 약 110만 명이 차이 났으나, 금일 기준 약 105만 명으로 차이가 줄었으며 사망자는 전일과 비슷한 차이인 600명 정도이지만.. 지켜봐야 할 듯합니다.

 

치명률이 0.01% 적은 차이처럼 보일 수 있으나 치명률은 낮은 수치인만큼 약간의 차이도 크기 때문에 남성분들은 쉽게 간과하시면 안 됩니다. 

 

코로나19-확진자-성별-현황
코로나19 확진자 성별현황 / 출처 : 보건당국


 

○ 확진자 연령별 현황

 

치명률은 전과 동일합니다. 70대 이상이신 분들은 확진을 최대한 피하셔야 하고, 확진 시 세심한 관리를 통해 바이러스의 증식을 막아야 하겠습니다. 

 

70대부터 전 나이대에 비해 4배씩 증가하는 치명률을 참고하시어 주변 지인이나 가족분들 중에 70대 이상분이 계신다면 온 가족이 개인 방역에 힘써야겠습니다!

 

코로나19-확진자-연령별-현황
코로나19 확진자 연령별 현황 / 출처 : 보건당국


 

○ 접종 실적 총괄

 

접종실적 검토 결과 너무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정말 당국의 발표 또는 기자, 접종률 발표 플랫폼들은 반성하셔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접종률을 검색하면 현재 대한민국 접종률이 87% 라고 나옵니다. 

 

 

그런데 제가 검토해보니, 전 국민 기준(5,184만 명) 1차 접종 인구(4,504만 명) 일 때 약 87%가 나옵니다...... 이게 말이 됩니까?... 저도 2차까지 맞고 바로 확진이 돼버렸는데..

 

현재 백신은 길게 보면 3개월 효과로 보고 있는데, 1차 접종률을 보고 87% 라고 발표해버리다니요... 3차 접종으로 검색했을 땐 약 64% 나옵니다. 무려 검색하면 나오는 접종률에 비해 23% 가 감소된 수치가 나오는 것이죠..

코로나19-접종실적-총괄
코로나19 접종실적 총괄 / 출처 : 보건당국

 

4차 접종으로는 해보지 않겠습니다.. 속상할 따름입니다.. 이젠 백신 접종이 의무가 아니니, 당연히 백신 접종은 자유입니다. 그러나 내가 걸리고 보니, 안 맞아 몸이 준비 못한 만큼 아프고 힘듭니다. 

 

 

기저질환이 있으신 분들이나 신체 특성상 먼가 백신에 맞지 않을 거 같다 하시면 맞지 않으셔야 합니다. 

 

그러나 아무런 이유 없이 맞지 않는 분들은 제가 걸리고 나니 백신 접종을 권고드리고 싶습니다.. 저는 굉장히 힘들었습니다. 코로나19 당시의 증상보다 후유증으로 2달간 고생했습니다.. 마른기침.. 죽어납니다. 정말

 

모두 건강하십시오. 

 

 

 

던밀스 아내 B씨, DM으로 연애한다는 래퍼 A씨의 몰카 공유 의혹 폭로

"던밀스 아내 B 씨, DM 연애 자주 언급한 래퍼 A에게 "정준영과 다를 게 뭐냐"며 폭로" 안녕하십니까! 현재 실시간 뜨고 있는 엄청난 이슈를 가지고 왔습니다. 바로 몰카 공유 의혹을 받고 있는 래

95-new-hoo.com

 

 

손흥민 기대득점 1위 / 알렉사 우승 / 에이티즈 5천만뷰 달성 / 이지은 눈물 / 장미인애 혼전임신

"손흥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시즌 누적 파워랭킹 1위 차지"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9일(한국시간) 손흥민 선수가 올 시즌 누적 파워랭킹에서 리버풀 공격수 살라흐를 제치고 1위에 등극했

95-new-hoo.com

댓글0